'파블로 카잘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05 <63호> 삶은 점점 확장되는 것이다 (4)
 

모든 사람의 생애는 한 권의 성장소설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더 이상 성장할 수 없을 때 중간에 이야기를 멈추게 되니까요. 우리가 중년 이후의 삶에 대해 막막해지는 것은 어떻게 성장해 나갈지 로드맵이 없기 때문인데요. 가만히 살펴보면 역할모델이 아주 없지는 않습니다.


에릭 에릭슨은 성인발달이 쇠퇴가 아니라 진보라는 개념을 명확하게 밝힌 최초의 사회과학자입니다. 그는 50년에 걸쳐 50명의 건강한 아이들과 부모들이 성장해가는 과정을 연구한 결과, 나이가 들수록 성인들의 사회적 지평이 넓어진다는 결론에 도달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정체성, 친밀감, 생산성, 통합의 네 단계를 거쳐야 한다구요.


‘정체성’과 ‘친밀감’은 워낙 중요하고 널리 강조되는 개념이구요, ‘생산성’은 헌신적으로 다음 세대를 지도할 만한 능력을 갖추는 것을 말하고, ‘통합’이란 세상의 이치와 영적인 통찰력에 도달하는 경험이라고 합니다.  아무리 값비싼 대가를 치르더라도 이 세상에 나는 오직 나 하나뿐이며, 한번 태어나 한번 죽는 존재라는 사실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는 것이 바로 통합으로, 에릭슨의 부연설명이 자못 비장합니다.


 “마지막 기력이 다하는 순간까지도 지혜는 남아 있다. 지혜는 우리로 하여금 죽음 앞에서 생명에 대해 초연해질 수 있게 한다. 육체적 정신적 기능은 쇠퇴되어 가더라도, 지혜를 통해 꾸준히 통합적인 경험을 배우고 성취해 나갈 수 있다”

나의 발달단계를 이 네 가지에 비춰보는 것도 유용할 듯 싶습니다.


그가 말하는 성인발달이 정해진 법칙대로만 진행되는 것은 아닙니다. 알렉산더 대왕, 나폴레옹, 잔다르크는 20대에 생산성을 갖춘 지도자가 되었습니다. 위대한 의학자인 윌리엄 오슬러는 40세에 결혼하면서 비로소 친밀감의 과제를 성취했고, 베토벤은 음악가로서 훌륭히 소명을 다했지만 그 누구와도 친밀감을 나누지 못했습니다.


성인발달의 개념에서 보면, 노화에 대한 사람들의 공포심은 과장된 감이 없지 않습니다. 노화에 따른 뇌 세포 감소량은 우리가 걱정하는 것보다 훨씬 적어서, 어디까지나 적절한 가지치기 정도라고 하니 말입니다. 나이가 들면서 반응속도나 기억력, 숫자 감각, 정확성을 관장하는 유동 지능은 쇠퇴할지 몰라도, 비교 구분, 논리적 추론, 어휘력에 해당하는 결정 지능은 오히려 상승한다고 합니다.


성숙한 성인은 승화, 유머, 이타주의 같이 성숙한 방어기제를 익힐 수도 있습니다. 젊을 때는 주로 개인적인 것을 소망하던 사람들도, 점차 가족과 공동체 나아가 인류 전체로 관심을 확대하게 되는 거지요.


젊었을 때 뛰어난 창조성을 발휘했던 수많은 70대를 면담한 미하이 칙센트미하이가 이를 증명합니다.

“그들의 관심사는 보다 폭넓은 문제로 심화되었다. 그들은 정치, 인류 복지, 환경, 때로는 우주의 미래에 대해서까지 깊은 관심을 보였다”

30대에 훌륭한 육아 지침서를 집필했던 소아과 전문의 벤자민 스포크가 70대에 접어들어서는 세계 평화를 위해 일했고, 90대에는 영성에 대한 글을 쓴 것이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지요.


적절한 목표를 갖고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한다면 나이가 들었다고 해서 성급한 쇠퇴를 각오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우리는 나이들 수록 쓸 만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계속해서 성장할 수 있는 사람은 언제까지나 즐겁게 삶을 향유하고 삶의 주인이 될 수 있습니다.


임마뉴엘 칸트가 57세에 처음으로 철학에 관한 저서를 썼고, 윌 듀랜트는 83세에 역사 부분에서 퓰리처상을 수상했으며,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는 90세에 구겐하임 미술관을 설계했듯이 말입니다.


파블로 카잘스가 91세의 나이에도 매일같이 꾸준히 첼로 연습을 하자 그의 제자 중 한 사람이 물었습니다.

“선생님은 왜 계속 연습을 하시는 겁니까?”


이에 대한 파블로 카잘스의 대답이야말로, 인생을 살아가는 정답이라고 생각합니다.


“요즘도 실력이 조금씩 향상되고 있기 때문이라네”




참고도서: 조지 베일런트, 10년 일찍 늙는 법, 10년 늦게 늙는 법 - 하버드대학 성인 발달 연구

Posted by 미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비꽃

    에릭슨..칸트..듀란트..라이트..
    좋은 삶의 예는 우리에게 희망을 주네요. 정보도 고맙구요.
    워낙 잘쓰시지만 요즘은 부쩍 필력이 느껴지네요.

    파블로 카잘스의 말이 가장 와닿기에, 이렇게 말해도 될까요?^^

    "미탄님의 글은 요즘도 실력이 조금씩 향상되고 있는 거 같아!"

    2008.10.05 17:38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탄

      와~~ 제비꽃님이 부활했다!!! ^^
      필력은 모르겠구요,
      그 중 낮아지고 진지해진 것은 분명하지요.

      똑같은 말을 91세에도 해 주세요. ^^

      2008.10.05 20:50 [ ADDR : EDIT/ DEL ]
  2. 안녕하세요 미탄님, 처음 인사드립니다. 유레카라고 합니다.
    미탄님 블로그에는 좋은 글이 참 많군요.
    저번에도 글을 퍼간적이 있는데 이글도 좀 퍼가겠습니다. 괜찮죠? ^^

    2009.01.01 12:47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럼요, 이렇게 서로 알아 나가는 과정이 소중하지요.
      퍼간다고 말씀해 주시니 그것도 고맙구요.
      새해맞이 스킨 바꾸기 좀 하고 놀러 갈게요. ^^

      2009.01.01 14:2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