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이영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11 <68호> 고령사회 아닌 성장사회 (2)

 언론인 출신의 아버지 안병찬과 문화기획자인 아들 안이영노가 함께 책을 썼네요. 부자는 당대를 살아가는 가장 바람직한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고 싶었던가 봅니다. 그래서 활기찬 자신감을 가지고 끝없이 성장해나가는 사람들에 대해 연구하면서, 그들에게 공통된 성격적 유전인자를 찾기 위해 노력합니다.


이순재, 백지연, 정두언처럼 널리 알려진 사람들로부터, 땡땡땡 실버문화학교의 최화성, 해금연주가 이꽃별 등 신예에 이르기까지 그들 부자의 눈길을 끈 사람들의 공통점은,  “나는 나를 사랑한다”는 자기애였다고 합니다.  활기찬 몸짓으로 끊임없이 페달을 돌리는 자전거형 인간들은 모두 가슴 속에 자신을 들여다보는 거울을 품고 있다구요, 자기를 사랑하게 만드는 마음의 거울이 스스로 성장하게 만드는 동력이라는 거지요.


자신을 좋아하고 자신의 열정에 스스로 중독되어 자기 자신에게 몰입해 나가는 근원적인 에고이스트! 이들은 끝없이 자기발전을 해나갑니다. 자신을 믿기 때문에 주변에 공감하는 힘을 발휘할 수도 있습니다. 사람들은 자기가 믿는 세계를 꾸준히 만들어가는 사람들을 믿고 싶어하니까요.  열심히 성장하려는 나르키소스는 세상을 도우려 하지 않아도 저절로 돕게 됩니다. 자기애와 용기가 만들어내는 성장의 드라마가 세상을 풍요롭게 하기 때문이지요.


그러니 거침없는 하이킥라이프를 살고 싶은 사람은 무엇보다도 자신을 믿고 사랑하는 나르키소스가 되어라, 이들 부자의 결론입니다. 그래서 책의 제목도 “나에게 반하다”입니다.


이 책에 소개된 사람들 가운데 가장 인상깊었던 사람은 씨킴입니다. 김창일, Ci Kim, 그는 미술작가가 되기 위해 우선 돈을 법니다. 51년생, 전반생을 바쳐 천안 버스터미널, 백화점, 아라리오갤러리, 시네마 멀티플렉스로 이루어진 아라리오 문화도시를 건설했을 때, 사람들은 그가 꿈을 이룬 것으로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는 미술작품 수집가로 변신합니다. 전 세계를 돌며 3000점의 작품을 수집했습니다. 2002년 데미안 허스트의 7미터에 달하는 대형인체 장기모형조각 ‘찬가’를 250만불에 사들였을 때 런던미술계가 뒤집어졌습니다. 영국 젊은 작가들-브리타트-의 핵심작품이 서울 외곽의 이름없는 한가한 쇼핑몰에 넘어갔다구요. 씨킴은 ‘찬가’를 아라리오 미술관 앞 옥외에 세우고 방탄유리로 집을 지어 24시간 경비원을 배치합니다.


기업가, 컬렉터, 예술 후원자를 거친 씨킴은 문화생산자로 진화합니다. 제주도에 마련한 스튜디오에서 맹렬한 작업을 통해 5번의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그의 표현영역은  그의 직업만큼이나 다양해서 회화, 조각, 설치, 사진, 콜라주를 망라합니다. 누군가 이런 그에게 ‘ 끊임없이 탐구하고 꿈꾸는 임의론자’라는 평을 해 주었습니다.


씨킴뿐만 아니라 이 책의 저자들도 끊임없이 탐구하고 꿈꾸는 자기성장주의자들입니다. 일간지 기자와 대학교수를 거쳐 스스로 ‘르포르타주 저널리스트’라고 명명한 안병찬, 그는 칠순의 나이에 아들의 기획에 따라 인터뷰하러 달려 갑니다. 책의 곳곳에서 문화트랜드를 연구하는 안이영노의 혜안이 빛납니다. 이들 부자는 이 책 말고도 “삶에 미치는 16가지 기술”을 기획했다고 합니다.


이들을 보노라니 고령사회가 아닌 성장사회가 도래한 것 같습니다. 40세에 변신하고 60세에 다시 한 번 변신하는 식으로, 한 개인이 일생 동안 성장하기를 멈추지 않고 늘 공부하는 준비사회가 온 것이지요. 10년 전에 60세의 회춘과 변신이 대세였고, 몇년 전에는 마흔의 변신이 대세였듯이 앞으로 5년 후에는 50대에 새로운 전문가로 변신하기가 새로운 대세로 정착할 것이라니, 어떠세요?  당신은 인생의 2막 아니면 3막을 어떤 모습으로 살고 싶으신지요?



Posted by 미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누가 그런이야기를 전에 했었어요.
    유년기와 청년기는 부모님께 물려받은 환경과 주변의 영향을 받으면서 생긴대로 살지만, 그 이후는 자기가 스스로 삶을 만들어 가는거라는 이야기를요..ㅎ

    그래서, 더욱 좋은 표정, 좋은 인상으로 살기 위해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합니다.
    만났을때, 인상이 같이 찌푸려지는 사람은 되지 말아야지 하고요^^
    미탄님, 즐거운 일요일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2008.10.12 1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탄

      명이님의 닉만 보아도 기분이 좋아지네요.
      닉에 붙은 음표~~
      간단해 보여도 그렇게 한 사람이 많지 않지요.
      야무지고 적극적인 명이님의 단면을 보여주는듯해요 ^^

      2008.10.12 19:45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