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삶/새알심2009. 6. 15. 10: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출처 : mepay님 블로그  http://mepay.co.kr/550

 
나에게 독서란 “먹는 것”이다.

inuit님이 시작한 릴레이 “내게 독서란 [    ] 이다”가 내게도 왔군요. 릴레이가 시작된 것은 알고 있었어요. rss구독을 않고 뜬금없이 여기저기 들리곤 하는데,  inuit님의 블로그에서 자극을 받을 때가 많아 가끔 가거든요. 주로 뛰어난 분석력과 개념화하는 능력과 부지런함에 뒷통수를 맞곤 하지요. ^^


그동안 역시 뜬금없이 들리곤 하는 류한석님의 릴레이에서 역쉬~~ 한 적이 있지만, 요즘 블로깅에 통 게으른 참이라, 나한테까지 릴레이가 오지 않을 줄 알았어요.  그러던 차에  kyoonjae  님의 바톤을 받았네요. 은둔하고 있는 사람을 기억해준 듯 고마운 기분도 들고^^, 블로그세상이 그다지 넓지 않은가보다는 생각도 또 했습니다.


자, 저의 릴레이를 시작합니다. 소문난 독서가요 장서가인 장석주시인의 책 제목 중에, “책은 밥이다”라는 것이 있지요. 그 말에 적극적으로 찬동하는지라, 그렇다면 독서란, “밥을 먹는 행위”겠지요. 그 표현이 좀 길고 쳐지는 듯해서 “독서란 먹는 것이다”로 축약해 보았습니다.


밥을 먹는 일처럼 생존에 절대적, 본질적, 원초적인 행위의 반열에 독서를 올리는 거지요. 밥이 몸을 키우고 유지하듯이, 독서는 정신을 키우고 유지하는 것이니까요. 나이가 들수록 몸과 정신이 하나라는 생각이 강해지는데요, 몸은 정신을 구현하는 실체요, 정신을 실험하는 무대이니까요. 때로 의식보다 몸이 먼저 반응하는 것을 느낄 때도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요리에도 지속적인 관심이 생기고, 독서에도 더욱 심혈을 기울여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의식주라는 본능 다음으로 책입니다. 제게는 '사람'과 거의 같은 비중입니다. 밥처럼 일상적이고 당연하기도 하지만, 식도락처럼 탐미적이고 탐구적인 즐거움으로 승급할 수도 있구요. 평생 같이 가야지요. 먹지 않으면 살 수 있나요.  쓰다보니 틀린 말은 아닌데, 그만큼 내가 해내고 있는가 생각하니 조금 찔리는데요. ^^



이 릴레이가 제게 온 경로는 이렇군요.
inuit님 -->유정식님 --> 쉐아르님 --> 최동석님 --> 구월산님 --> easysun님 --> 균재님!
앞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요즘 특히 블로깅에 게으르고, 경로 중에 전혀 접해보지 않은 분이 절반을 넘는데도 불구하고 다시 제게까지 바톤이 이어진 것이 신기합니다. 우리가 모두 연결되어 있나 봅니다.^^

이 릴레이를 기존의 경로 밖에 있는 듯한 Avalokita님, kbins 두 분께 넘깁니다.  그것이 릴레이의 맛이겠지요. 누구 못지 않게 책을 사랑하고, 책에서 많은 것을 얻고 있는 두 분이지만 바쁘셔서 바톤을 잘 받아줄 수 있을지 모르겠군요.

Posted by 미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그렇군요. 독서를 원초적 행위라고 정의할 수 있겠네요. 그동안 독서를 매슬로우 욕구계층 상위에 올려놓고 있었는데 요번 기회에 일약 맨 밑바닥으로 내려놓고 동물적인 독서를 함 해봐야겠습니다. ^^

    2009.06.15 14:42 [ ADDR : EDIT/ DEL : REPLY ]
    • buckshot님, 잘 지내시지요?
      ㅎㅎ '동물적인 독서'! 님께서는 생존에 필수적인 의미로 쓰신 것 같은데, 제게는 어쩐지 본능적인 이끌림을 떠올리게 하네요. 시공을 뛰어넘어 저자나 주인공에게 강력하게 반응하다보면 관능적인 매력도 느낄 것 같으니 말이지요.^^

      2009.06.17 11:39 신고 [ ADDR : EDIT/ DEL ]
  2. 네. 블로그 세상은 정말 다 연결된 느낌입니다. 그 좁은 유대가 어떤 때는 기껍습니다. ^^

    밥 이야기 하셨는데, 전 밥보다 책이 더 좋을 때가 많아요. 좋은 책 '먹고 난' 그 포만감이란! ^^

    2009.06.15 23:16 [ ADDR : EDIT/ DEL : REPLY ]
    • 언젠가 릴레이 분포도를 분석한 포스트가 굉장히 인상적이었는데요, 자세히 본 것은 아니지만 그 때보다 이 번 릴레이가 훨씬 넓고 강력하게 뻗어 나간 것이 느껴져 또 인상적입니다.^^

      2009.06.17 11:35 신고 [ ADDR : EDIT/ DEL ]
  3. 가장 원초적이고 가장 공감가는 정의입니다.
    먹어도 배는 부르지 않는... ^&^ 정신적인 만족으로 배부른...

    아래 다른 글도 읽어보시고,
    오늘 밤부터 시작될 나눔 마당과 블로그 축제를 즐겨주시길 바랍니다~

    2009.06.16 1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초하님, 방문해주시고 공감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제가 첫 책 원고를 마무리하는 단계라 경황이 없어서,
      권해 주신 축제에 참여하지 못할 것 같아요.
      죄송합니다.

      2009.06.17 11:36 신고 [ ADDR : EDIT/ DEL ]
  4. 원초적 독서도 참 좋네요. 지적 배고픔에 책을 우걱우걱 먹어치우듯 읽어내려가는 겁니다. 육체적 배고픔도 있지만 지적 배고픔도 분명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 점에서 독서란 먹는 것이란 말씀에 공감하고 갑니다. 릴레이 이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2009.06.16 13: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 균재님, 요즘은 잘 방문하지 못하지만,
      젊음이 갖고 있는 진중함이 참 믿음직했던 기억이네요.
      내가 세상을 만들어가는 주도성과 희열을 맘껏 만끽하는
      멋진 나날 되기 바래요!!

      2009.06.17 11:46 신고 [ ADDR : EDIT/ DEL ]
  5. 블로그 덕분에 잘 알게 되었다 생각하였는데 돌이켜보니, 그래도 네 차례나 뵈었더군요. 불쑥 남기신 덧글로 릴레이 받게 되었지만, 놀이 + 생각을 나누는 좋은 기회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빛나는 여름 되시구요.

    2009.06.20 06:32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탄

      ㅎㅎ 아무래도 한 번이 생각이 안 나서 머리를 굴리다가,
      오호! 제일 인상적이었던 '페차쿠차'가 제일 늦게 떠오르다니!
      맥주 한 잔 마시다가 렌즈를 잃어버려, 남의 일이라도
      되게 아까웠던 기억이 나는군요.

      2009.06.20 09:41 [ ADDR : EDIT/ DEL ]
  6. 미탄님도 이 릴레이에 참가하셨군요~^^ (분주하실듯해 저는 패스했었지요..)
    이번 릴레이의 파장은 진짜 긴 것 같아요. 저 개인적으로도 이번 릴레이를 통해 한 분, 두 분 새로운 블로거를 알아가는 즐거움을 제대로 누리고 있습니다.

    장마가 시작되었다네요. 장마비답습니다.
    똑순이는 요즘 걸음마에 재미가 들어 어디든 걸어나가고싶은 욕구가 대단한데
    마침 만난 장마가 조금 안타깝지만.. 오는 계절을 막을수는 없겠지요.
    집안에서 열심히 '쿵쿵쿵' 걸어야겠습니다.

    꼬박꼬박 밥먹지 않으면 못 살듯, 꼬박꼬박 책 챙겨 '먹으며' 살아야겠습니다.
    장마에 내내 건강 조심하세요~^^

    2009.06.20 1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돌만 지나도 '절대육아' 기간은 지났다고 봐요.
      아직 아닌가요? ^^
      적어도 둘이 살살 산책도 다닐 수 있잖아요.
      아직 어린 아이를 데리고 외출할 경우에 생기는 어려움보다,
      얻을 수 있는 잇점을 더 생각해서 부지런히
      코스를 개발해보기 바래요.

      따져보면, 하루하루에 '권투' 아닌 것이 없지 않겠어요?^^

      2009.06.21 11:50 신고 [ ADDR : EDIT/ DEL ]

좋은 삶/펌글창고2008. 7. 23. 05:27
'류한석의 피플웨어'에서 짧은 글을 보다.
http://bobbyryu.blogspot.com/2008/07/blog-post_3903.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사랑, 첫경험, 첫직장, 첫사업, 첫죽음…

그렇듯 순수하고 열정적이고 강렬한 에너지를 발산하면서, 한편으로는 아마추어스러운 것이 있을까요?

---------------------------------------------------------------------------------------------

스크랩을 막아놓지 않았길래, 링크도 하고 퍼오기도 해 본다.
'첫죽음'으로 해서 이 짧은 포스트는 아마추어를 넘어서는 것이 아닌가 싶다.
그리고 나 같은 사람은, '첫 번 째 인생'을 통째로 넣어야 할 정도로 서툴러서
가슴이 철렁한거구...

그림화일 명이 'its-raining-men'으로 뜬다.
비가 주는 참회의 이미지와 어울려, 묘하게 가슴을 파고 든다.
오늘 아침 내 마음이 그렇다는 얘기겠지. ^^
Posted by 미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는 비를 좋아하는 것 같다. 비가 온대요... 하면서 속내를 비치는 걸 보면.

그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건 확실하다. 그것도 아주 올드한 취향으로 ‘추억의 팝송’ 이 줄줄이 엮여있어 내게 딱 맞았다. ^^

그는 자기성찰에 관심이 많다. 숱한 시행착오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도를 통해 내 자신이 누구인지 정확히 알게 된 것만큼 큰 재산은 없다고 한다. 

“인간은 30세가 되었을때 손바닥을 훤히 들여다보듯이 자기자신에 대해 알아야만 한다.”

그는 실행의 중요함을 체득하고 강조해마지 않는다. 그의 실행에 대한 메시지는 간결하면서도 힘이 있다. 더 이상 다른 말이 필요없을 정도로 정곡을 찌른다.


성공한 사람들의 캐릭터가 다들 다릅니다만, 적어도 한 가지 공통된 점이 있습니다. 그것이 무엇인가 하면 바로, 고민의 시간을 관리하고 누구보다 즉시 실행한다는 점입니다. 실행을 통해 배우고 성장합니다. 절대 필요 이상으로 고민하지 않습니다.


고민할 시간을 1/10로 나누어서, 그 시간에 10번 실행을 합니다. 철학과 전략만 분명하다면, 일단 실행하고 그 길이 맞으면 전력 질주하고, 그 길이 아니면 다시 갈 길을 찾습니다. 그들은 그러한 과정을 누구보다도 신속하고 순발력 있게 실행하며 무수한 시행착오 속에서 학습하고 성장하면서 점점 강해지고, 결국 자신의 꿈을 현실화하죠.


그렇다보니 당연히 그는 변화를 신봉하고 변화를 주도한다. 그의 슬로건을 보라!

확실한 차선보다는 불확실한 최선!

하나의 패턴이 파괴되는 때에 새로운 세계가 열린다


그가 젊은 세대에게 보내는 편지는 간곡하면서도 결연하다. 이런 조언은 책상물림에게서 나올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숨을 곳은 없다 http://bobbyryu.blogspot.com/2008/05/blog-post_21.html


과연 그는 남다른 아픔을 거쳐 왔다. 

어린 시절 유창성 언어장애가 있어, “여보세요”라는 말을 할 수가 없어 집 전화도 받지 않았던 일, 문학 동아리의 정기모임에서 회장이 회지에 실린 시를 읽어보라고 했는데 제대로 읽을 수 없었던 일 등, 심지어 그는 이런 말도 한다.


자괴심과 극도의 우울함에 시달리면서 자살을 시도한 적도 몇 번 있었는데, 결국 죽지는 못했습니다. (죽을 운명이 아니었나 봐요. ^^)

언어장애자의 고백 http://bobbyryu.blogspot.com/2008/01/blog-post_8380.html


자세히 알 수는 없어도 그는 흔치않은 환경과 체험을 극복하고 여기까지 왔다. 그래서 그의 이야기에는 독특한 색깔과 무게가 있다. 이로써 그는 “자신만의 드라마틱한 네러티브”를  갖게 되었으며, Authentic leadership을 갖게 될 확률도 높아졌다. 그가 말하는 Authentic leadership 중에서 인상깊었던 부분을 옮겨 보자면,


1) 리더십을 쌓는 획일적이고 정형화된 정답은 없습니다. 우리 자신은 누군가의 복제품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타인으로부터 배울 수는 있지만, 그대로 따라 하는 것은 진정하고도 지속적인 성공을 만들어 내지 못합니다.

2) 그러므로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 먼저, 도전적인 경험들을 통해서 자신만의 이야기 즉 내러티브(narrative)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는 점입니다. 그것을 통해 진정한 자아(강점과 약점, 욕구 등)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자기인식의 과정).


오센틱 리더십 Authentic Leadership을 찾고 있습니까?
http://bobbyryu.blogspot.com/2008/06/authentic-leadership.html



나는 그가 웹 2.0 시대를 선도하는 리더의 한 사람이라서가 아니라, 자신만의 드라마를 추구하는 ‘이성과 감성의 복합체’라서 매력을 느낀다. 작년 12월 31일 그가 블로그 애독자를 대상으로 가진 오프라인 이벤트를 보라! 이처럼 감칠맛나게 삶을 즐길 줄 아는 사람이여!  

<알림> 2007년 12월 31일, 마지막 밤의 오프라인 이벤트
http://bobbyryu.blogspot.com/2007/12/2007-12-31.html



류한석님이 북스타일에서 주최한 저자 강연회의 주인공 이현정에게 건넨 덕담을, 나도 고스란히 류한석님에게 되돌려주고 싶다.

같은 DNA를 가진 인생 후배에게 깊은 행운을 기원합니다.

더욱 더 열정적이며, 지적자극이 넘치고, 즐거운 삶을 위해!

Posted by 미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