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삶/미탄통신2007. 12. 10. 15:18
 

뜬금없이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몰랐다’고 하는 것이 변명이나 면죄부가 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많은 사람이 종종 “몰랐다잖아” 하면서, 알면서도 행동하지 않은 것보다는 쉽게 넘어가 주기도 합니다만.


놀랍게도 저는  인생의 중요한 구성요소에 대해 거의 알지 못했습니다.  우선 시간...  언제까지나 널널할 줄 알았지, 그것이 실제로 소멸되는  자원이라고 생각해 본 적이 없습니다. ㅠㅠ 사람... 인간관계가 행복하고 완성된 삶의 기본이요 목표라는 것을 몰랐습니다. 사람이 귀한 줄을 모르니, 아쉬운 줄도 모르고 구할 줄도 몰랐을 밖에요.


그리고 돈... 평범한 서민가정에서 자란 내가 돈에 대해 아예 개념이 형성되지 않은 원인이 무엇일까 생각해 봅니다. 어설픈 초월의식과 지름신이라는 대답이 나옵니다. 그로 해서 운영하던 학원이 호황기일 때도 돈을 모으지 못했습니다. 아무 데나 찔러넣어 서랍 밑에서 책갈피에서 편지상자에서 쌀 뒤주에서 발견되곤 하던 수강비 봉투들.


생각은 자꾸 흘러갑니다. ‘나는 시간과 사람, 돈 같이 중요한 요소에 대해 정말 몰랐다. 그래서 적지않은 나이에 아무 곳에도 도달하지 못했다. 그러나 정말 아무 것도 몰랐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알게 된 충격은 더 큰지도 모른다. 어떻게 그렇게 살았을까, 하는 회한이 한 번은 바로잡고 싶다는 열정이 된다. 바로 이것이 역설의 힘이요, 인생이 반전될 수 있는 비밀이다.’


‘몰랐다’는 것이 확실하게 면죄부가 되는 순간은, 정말 모르고 살아온 것들을 깨닫고 고치는 시점이 아닌가 합니다. 무지하게 살아온 세월과 회한을 연료삼아 남은 시간을 아낌없이 불태울 때, 지리멸렬한 경험조차 자산으로 변모됩니다


걷기와 다이어트를 통해 몸을 만들고 건강을 유지해야 하겠습니다. 건강해야 뒤늦은 각성을 오래도록 이끌고 갈 수 있을테니까요. 이대로 끝나서는 내 삶이 한낱 에피소드에 불과할  것 같아서요. 어떠세요, 당신이 진정 모르고 살아온 것은 무엇인가요.

Posted by 미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
    아직 제가 뭘 모르는지를 잘 모르겠습니다... ;;;
    조금 더 시간이 지나고 나면.
    지금의 내가 몰랐던 것들을 조금은 알아차릴 수 있을까요?
    그때가 되고 보면 너무 늦어버릴까요? ^^;;;

    2007.12.10 23: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탄

      그 나이에 다 알면 재미없어서 어떻게 살려구? ㅎㅎ
      한 가지 말해줄 수 있는 것은, 고3 때, 스물 아홉 살때, 또 그 훗날까지도 마치 인생을 다 산 것처럼 아득할 때가 있는데, 사실은 그 때가 시작이라는 것.

      살아있는 한 배우고 깨우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행복하다는 것.

      2007.12.11 13:00 [ ADDR : EDIT/ DEL ]
  2. 해피바이러스

    흠...저는시간과 돈에 대해서는 잘 알겠고..
    인간관계는 글쎄요...
    그냥 머 무난하게만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2007.12.11 14:10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바이러스의 본래 속성은 전염시키는 것 아닌가? 해피하게 내 유전자를 퍼뜨려야지.

      2007.12.11 16:02 신고 [ ADDR : EDIT/ DEL ]
  3. 해피바이러스

    유전자를 퍼뜨리려면 결혼을 해야죵-.-

    2007.12.11 23:5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