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 절대적으로 가난하다는 것은 물론 돈이 없다는 뜻이지만, 그의 주변에 그를 믿어주는 사람이 없다는 뜻도 된다.  노숙자를 예로 들어 보자. 아마 그는 계속되는 실패와 불운에 지쳐 모든 것을 잃은 처지일 것이다. 하지만 그를 믿어주는 사람이 한 명만 있었어도  거리로 나앉지 까지는 않았을지도 모른다.

누군가 나를 믿어주는 사람이 있으면, 그 사람을 실망시키지 않겠다는 의지가 생기고, 여기에서 다시 한 번 시작하는 결연함이 나온다. 그리고 이것이 모든 것의 시작이다. 도종환이 ‘폐허 이후’에서 노래했듯,  “내가 나를 버리면 거기 아무도 없지만, 내가 나를 먼저 포기하지 않으면 어느 곳에서나 함께 있는 것들이” 있기 때문이다.

나를 믿어주는 사람에게서는 심리적인 지원뿐만 아니라, 경제적 사회적 기회가 나온다. 성공한 사람들의 공통점의 하나는, 자기 주변에서 쉽게 조언과 상담을 구할 수 있고, 전심전력을 다해 기꺼이 도움을 제공하는  인재집단의 존재였다고 한다. 이럴 때 인재집단이란 단순히 발이 넓은 것을 뜻하지는 않는다. 그저 ‘친한 사람’이나 ‘좋은 사람’을 넘어 서로 배우고 성장을 자극하는 사이를 말한다. 또 나의 지위에서 비롯된 인맥도 곤란하다. 나의 지위에서 비롯된 인맥은 내 지위가 사라지면 하루아침에 같이 사라진다. ‘제3의 인생’의 저자 김창기 씨는 19년간 재직했던 신문사를 그만둔 후, 기자라는 직업에서 오던 후광이 일시에 사라지는 경험을 했다. 격의 없이 만나 속 이야기를 나눌 사람이 다섯 명 이내로 줄었다고 한다. 그러니 ‘내 지위’가 아닌 ‘나’의 진면목을 알아주는 사람들이 필요하다.

이처럼 삶의 고락을 함께 함으로써 개인의 삶에 중요한 영향력을 미치는 사람을 정신의학에서는 ‘의미있는 타인’이라 부른다고 한다. 서로에게 친밀감과 조언과 정보를 제공하는 ‘의미있는 타인’들로 이루어진 네트워크의 중요성은 이루 말할 수가 없을 것이다.

나는 대니얼 핑크의 ‘프리에이전트의 시대’에서 이상적인 네트워크의 모델을 보았다. 그는 프리에이전트의 고립감을 극복하기 위해서 서로 연대할 것을 권하고 있는데, 이른바 Free Agent Nation 클럽이 ‘어떤 면에서는 이사회 모임 같기도 하고 또 다른 측면에서는 집단 치료법 같기도’ 하다고 말한다. 이 곳에서는 ‘고객 찾기와 의미의 추구를 결합하며, 진실성의 강한 충동과 사교성의 욕구가 동시에 충족’ 된다.

어떤 모임이 ‘이사회 모임’ 같기도 하고 ‘집단 치료법’ 같기도 하다는 것은 의미가 심장하다. 그것은 서로의 개인적인 문제와 사회적인 문제를 모두 이해하고 서로 돕고자하는 그룹이 존재한다는 뜻이다.  이는 회원들 간에 ‘전인격적’인 이해가 전제되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나의 일부분이 아닌 전체를 공유하는 사람들과, 사교성은 물론 고객 찾기도 해결한다니 이 얼마나 환상적인가. 그 표현을 접하는 순간, 내 안에 이상적인 커뮤니티에 대한 모델이 날아와 박혔다.

자크 아탈리는 ‘인간적인 길’에서, ‘가난함이란 지금까지는 '갖지' 못한 것이었으나, 가까운 장래에는 '소속되지' 못한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인의 권력과 부는 물질적 재산이나 생산수단에 한정되지 않고, 건강, 지식, 다른 사람과 맺고 있는 관계, 자신이 소속된 네트워크와 소통하게 해 주는 언어로 말미암아 풍요롭게 된다’고 한다.

나는 그의 말이 오늘날에도 이미 사실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절대적인 가난이 퇴치되고 갈수록 사회가 다양해지는 요즘, 개인에게 가치 있는 재화가 더 이상 경제적인 것에 머물지 않기 때문이다.  관계에서 풍요로움 즉 富가 나온다고 설파한 아탈리의 혜안에 감탄한다. 앞서 말한
Free Agent Nation 클럽 같은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다면 富의 원천이 되고도 남을 것이니까 말이다. 물론 이럴 때의 富는 경제적인 부에 국한되지 않는다. 가장 기본적인 소속감과 친밀감에 대한 욕구, 다른 사람을 돕는 데서 오는 만족감, 지속적인 성장을 자극하는 격조있고 완성된 풍요로움이다. 그렇다면 나는 얼마나 부유한지 다시 한 번 나의 네트워크지수를 돌아보게 된다. 그대는 얼마나 부유한가?

Posted by 미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

    프리에이전트 클럽이라,,, 이런 인간관계가 있으면 좋겠어요. 서로 생각을 나누고 다양한 삶의 문제들을 이야기할 수 있는 긴밀한 네트워크가 있다는 것은 정말 큰 자산이자 기쁨일 것 같아요..^^ 소속감이나 발전, 상호성에 대한 다양한 욕구들을 충족시킬 수 있는 모임, 정말 멋져요~!!

    2009.09.28 01:54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탄

      제 글에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지금 초록님의 공감댓글 하나가 프리에이전트클럽으로
      가는 첫걸음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블로그 주소 좀 알려주세요.
      아직 안 하고 계시면 제가 티스토리 초대장 보내드릴까요?

      2009.09.28 08:04 [ ADDR : EDIT/ DEL ]
  2. 가을이 깊어가고, 명절이 곧 다가옵니다.
    시골내려가기 전에 명절인사 드리는 마음으로 조금은 술렁술렁 왔다가 또 따끔한 얘기에 콕 찔리고 말았어요.
    부모와 아이의 관계도 그럴 것 같아요.
    물질적으로는 궁핍하더라도 마음만큼은, 사랑만큼은 넘치게 줄 수 있다면 아이들은 그 사랑과 믿음안에서 풍요롭고 따뜻한 마음을 가진 인간으로 성장할 수 있지 않을까...
    그런 관계를 내 아이와, 내 가족을 넘어 친구들과 이웃들 안에서도 만들어가며 살고 싶습니다.

    2009.09.30 14: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탄

      지난 번 명절에 똑순이가 엄마를 안 떨어져서
      효자노릇 했다는 글을 본 것이 기억나네요.
      올해는 부쩍 커서
      또 어떤 풍경을 그려냈을지요?

      명절인사를 하러 와 주다니,
      감동입니다요.^^
      평소의 똑순맘 글에서 풍기는 이미지라면,
      사랑이 넘치는 세상을 만들며 살아갈 수 있을 거에요!

      2009.10.05 15:02 [ ADDR : EDIT/ DEL ]
  3. 즐거운 한가위 보내셨는지요?
    토댁이 아이들과 열심히 묵고 뒹구는 통에 잔득 넉넉해진 풍체를 가지게 되었습니다..허걱!!
    이제 열심히 다이어트 할꺼라고 결심은 해 봅니다만,
    워낙 먹은대로 살로 가는 특별한 능력이 있어서 말이죰..ㅋㅋ

    인연을 만들어 가고 알아가는 가는 이 곳이 제겐 참 소중한 곳입니다.
    꼭 얼굴을 맞대고 서로를 알아가는 곳은 아니지만,
    나만의 네트워크 넓혀나가기 충분히 좋은 곳입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09.10.05 09: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탄

      예~~ 토댁님도 추석 잘 보내셨지요?
      아직 아이들이 한참 손 갈 때라,
      명절이면 더 바쁠 것 같아요.

      블로그 세상도 '또 하나의 세상' 맞지요.
      이제 온라인을 타고,
      공통관심사와 이끌림을 찾아
      어디든 가는 세상이 되었네요.

      토댁님도, 연휴 모드에서 다시 작업 모드로
      돌아오셨겠네요. 힘차게 가을2부를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참, 토댁님이 제 출간에 관심을 많이 가져 주셨는데요~~
      편집자 개인사정으로 조금 지연되었는데
      10월 중에는 나올 것 같습니다.

      2009.10.05 15:06 [ ADDR : EDIT/ DEL ]
  4. 비밀댓글입니다

    2009.10.05 09:5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