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삶/새알심2009. 1. 24. 09:18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미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탄님의 만화다~! @ܫ@ - !!
    그림판에서 노신다는 말씀이 만화를 그리고 계셨다는 말이었군요. 그 어려운 마우스신공을...

    고등학교 처음 들어가서 마음이 불안할 때, 제 짝이 됬던 친구가 첫인상이 좋지 않았어요. 많이 불량해 보였거든요.
    처음 인사할 때 저의 그런 속내를 눈치를 챘었나봐요. 표정관리를 잘 못하는 편이라...
    한동안 서로 대화 없이 지내다가 어떤 계기로 이런 저런 대화를 하게 됬는데, 첫 인상과는 반대로 전혀 불량하지도 않고 참 좋은 녀석이더라구요. 그 후론 계속 친하게 잘지냈구요.
    그때 그일 이후론 사람을 첫 인상으로 평가하는 행동은 하지 않게 되었죠.
    첫인상이 중요하다고 많이들 말하는데, 첫인상으로 사람을 규정해버리는 것도 일종의 폭력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계속 사는게 어려워지지만 마음이라도 조금 더 느긋해져야 할 것 같아요. 뭐든 빨리 빨리 결론을 지어야 한다고 생각하니 더 그렇게 되는 것 같기도하고...

    아~ 이런 깊이 있는 만화를 그리고 싶다~
    좋은 만화 잘봤습니다~~!

    설 연휴 인사 트랙백 걸고 가요. ^ܫ^ / 즐거운 연휴 보내세요~!

    2009.01.24 15: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탄

      좀 더 나이가 들면 내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거나,
      내 취향이 아닌 사람과는 아예 상종을 하지않는 기류가 형성되는 것 같아요.
      그러니 같은 모임이라고 해도 내 사람만 챙기는 거지요.
      정기적으로 얼굴을 보는 사람들 중에도 서로서로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들의 모습이
      갑자기 서글퍼졌다고 할까요?

      신기하게도 위 그림을 그리는 동안,
      나도 뭐 잘 한 것 없잖아?
      하고 반성하는 기분이 들면서
      나부터라도 조금이라도 열린 마음을 가져야겠다
      싶어지더라구요.
      역시 생각도 곱씹고 볼 일이에요.
      표현도 하고 볼 일이구요.

      마음편하고 만족스러운 연휴 보내기 바래요~~

      2009.01.24 21:14 [ ADDR : EDIT/ DEL ]
  2. 오늘 도서관을 갔는데 "나는 무엇을 잘 할 수 있는가?:가 없지 뭐야염..흑흑..
    그래서 인간관계론 빌려 왔지요..책신청을 해야 할 까봐요.^^

    즐거운 설 연휴 보내세요^^

    2009.01.24 18: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탄

      엇! 그렇게 서운할 데가! ㅜ.ㅜ
      토댁님의 명절은 누구보다 바쁘고 풍성할 것 같아요.
      눈이 많이 내리네요.
      운전조심 뱃살조심 스트레스 조심하시고 ^^
      많이 웃고 많이 행복한 명절 되시기 바랍니다.

      2009.01.24 21:17 [ ADDR : EDIT/ DEL ]
  3. 직접 그리신건가요? 이런 재주도 가시고 계시는 줄 몰랐습니다.

    요즘은 첫인상을 안좋게 준 것 같애도 그냥 그런가 합니다. 계속 볼 사람이라면 제 원래 모습을 보여줄테고... 그래도 계속 안좋은 인상만 준다면 그건 어쩔 수 없으니까요 ㅡ.ㅡ

    2009.01.24 19: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탄

      ㅎㅎ 이렇게 단순한 작업도 창조에 들어가는지,
      기분전환이 되어서 신기하네요.

      서로 알아볼 생각도 하기 전에 취향과 편견에 따라
      자리매김되고, 두 번 다시 소통과 시선이 만날 일이
      없는 '사회생활'이라는 것이, 좀 답답하고 아쉽게
      느껴졌어요. 사실 그 차이라는 것이 별 것도 아닌데 말이지요.

      2009.01.24 21:21 [ ADDR : EDIT/ DEL ]
  4. 우리는 서로 완벽히 죽은 사람이야.를 보고는 잠깐 생각에 잠겼습니다.
    휴대폰에 저장되어 있는 서로 연락하지 않은지 1년이 넘은 숱한 전화번호 말입니다.
    그것 또한 죽은 전화번호라는 생각이 문득 듭니다.
    가끔씩 정리하기는 합니다만, 그 중에서도 살려달라고 외치는 번호가 있겠지요?
    설이고 하니.. 그 핑계삼아 안부전화 한번 해보아야 겠습니다.

    2009.01.27 17: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탄

      ㅎㅎ 지장보리님의 댓글 중
      "살려달라고 외치는 번호" 라는 글귀가 애틋하네요.^^
      아직 '죽이기에는' 서운한 어떤 인연,
      그러나 별 수 없이 스쳐 지나가야 하는
      인연들이 떠올라서요.

      2009.01.28 08:12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