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삶/새알심2008. 5. 23. 23:43




우연히 화성행궁 앞을 지나가는데 줄타기를 하네요. 아주 젊고 세련되게 생긴 젊은이가 줄 위에서 유유자적 노닐며, 사설이 어찌나 구성진지 한참 서서 구경했습니다. 토요일마다 풍물이며 줄타기 행사를 한다는군요. 수원화성 옆에 살고 있어서 두 번 포스팅했는데, 의외로 '수원화성'을 검색하는 분들이 많아서 한 번 더 올려봅니다.
 
화성행궁은 정조가 선친인 사도세자를 모신 융릉에 행차하면 머물던 곳으로, 어머니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도 이 곳에서 열었다고 합니다. 보통 1년에 1,2회 능행을 하는 다른 왕들에 비해, 정조는 재위 24년간 66회나 능행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니 능행을 그린 그림이 탄생할만도 했네요.

수원에 이사오기 전부터 수원에 대해 좋은 느낌을 갖고 있었던 것은, 정조의 행차를 그린 기다랗고 화려한 그림 덕분이었는데요, 지금 찾아보니 정확한 명칭이 '정조대왕능행반차도'로군요. 김홍도, 김득신 등 당대의 최고 화가들의 합작품이라고 하는데 진짜 그림은 찾을 수가 없고, 청계천의 벽화만 무성하군요.
'정조대왕능행반차도'는 길이 186m, 높이 12.4m의 도자벽화로 청계천에 복원되었습니다.
1795년 사도세자의 회갑을 기리기 위해 8일간 화성<수원>에 다녀온 행차보고 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 화성행궁의 모습입니다.
행궁 뒷 산 산책로에서 훤하게 내려다보이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원화성에는 조명이 잘 설치되어 있어 야경이 볼만합니다. 성벽을 따라 산책로가 널찍하게 조성되어있고, 특히 행궁 뒷 산 종루를 중심으로 공간이 넓어서 야간산책이나 피크닉도 무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성행궁에서 내비치는 조명도 화려하기 그지없군요. 수원화성과 화성행궁, 서울근교의 산책코스로 훌륭합니다.


012

Posted by 미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