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책을 가져라' 의 저자 송숙희는 실용적인 글쓰기에 남다른 경력을 가지고 있다. 여성잡지 편집장을 위시해서 포털사이트 콘텐츠 디렉터 등 21년간 '돈이 되는 글쓰기'를 해 왔다. 그래서인지 그녀의 저서 제목은 모두 혹할만한 것이다.


워딩파워(송숙희) 2008.4 다산북스
로지컬라이팅(데루야 하나코)2007.10 웅진리더스북  - 역서
고객을 유혹하는 마케팅 글쓰기(송숙희) 2007.1, 팜파스
돈이 되는 글쓰기(송숙희) 2005, 21세기북스


직간접적인 경험에 의하면, 남자와 여자의 글쓰기는 다르다.
여자들은 글을 통해 '자기치유와 소통'을 꿈꾼다. 살아오면서 다 못한 이야기나 가슴에 응어리진 한 같은 것을 풀어냄으로써 스스로 치유받고 이해받고자하는 것이다. 그 단계를 거치면서 점차 독자를 염두에 두게 되고,  '실용적인 글쓰기'에 눈뜨기도 한다.

반면 남자들은 처음부터 실용적인 글쓰기-누군가에게 읽히는 글, 즉 돈이 되는 글쓰기로 시작하는  것 같다.

이는 여자들이 남자에 비해 사회적으로 억눌려있어 '소통'에 대한 욕구가 강하거나, 상대적으로 '소통'의 장을 갖지못한 데서 연유한다고 생각한다. 여자들이 더 '관계지향적'이라는 분석도 유효하다. 평소의 그런 느낌때문에, 송숙희의 실용적 글쓰기가 더욱 돋보였다.

이제 막 내가 '나를 위한 글쓰기'를 졸업하고, '독자를 염두에 둔 글쓰기' 나아가 '상품으로서의 책'에 눈떴기 때문에 더했을 것이다. 그녀의 프리랜서 활동이나, 경력관리, 업무확장은 많은 암시를 주었다.  책을 직접 쓰거나, 책을 쓰고싶어 하는 사람들에게 코칭해주기, 북프로듀싱을 하거나, 기업체와 공공조직에서 글쓰기에 대한 강연하기.

그녀는 글쓰기 공부의 첫 단계로 '베껴쓰기'를 강조한다. '베껴쓰기'에 대한 그녀의 글을 하나 옮겨본다.


영화 '카핑 베토벤'을 보셨나요?
천재적 작곡가 안나는 영혼의 멘토 베토벤선생의 악보필사자를 지원합니다.
왜그랬을까요?
악보 베껴쓰기라는 그 하찮고 지루하고 폼 안나는 일을 위해
안나가 견뎌야했던 수모를 기억하시는지.
안나는 베토벤의 악보를 베껴쓰며 베토벤의 음악짓기 경험을 공유한 겁니다.


저도 베껴쓰기로 글공부했습니다.
소설 쓸때는 소설을 죽어라 베꼈고
기자수업받을 때는 기사와 사설을 죽어라 베꼈지요.
제목 뽑는 공부를 하느라 광고카피도 무진장 많이 베꼈습니다.

베껴쓰기는 어떤 글이든 글공부를 하는 사람들이
가장 먼저 거치는 지옥의 코스입니다.
대부분 이 단계에서 나가 떨어지지요.

베껴쓰기는 copy changing이라는 이름의,
'쓰기교육'에 오랫동안 공을 들여온 미국 초등학교의 작문교육 프로그램 중의 하나입니다.

베껴쓰기는 요리를 배우는 사람에게도 해당됩니다.
요리를 잘 하려면 어떤 게 맛있는 요리인지 알아야 합니다.
직접 먹어보고 그 미감이며 등등을 인식해야만 합니다.

베껴쓰기는 옷을 만드는 사람에게도 해당됩니다.
디자이너 장광효씨가 그 비싼 아르마니 옷을 몇 벌 씩이나 분해한 에피소드를
기억하시는지요? 그에게는 분해 자체가 베껴쓰기 입니다.

제가 수많은 글 가운데 신문칼럼 베껴쓰기를 권하는 것은
신문칼럼-그것도 논설위원이 쓰는 칼럼의 글의 수준을 믿기 때문입니다.
논설위원은 신문사를 대표하는 논객으로
언론고시라는 이름으로 어렵사리 채용되고
채용되어서도 층층시하 윗선으로 부터 빨간펜 첨삭지도 받아가며
욕을 밥처럼 먹어가며,
또 기껏 쓴 원고, 수없이  내동댕이질 당하는 설움을 겪어가며
20여년 글솜씨를 단련했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현장을 떠나 보다 높은 곳에서 세상을 내려다보며 통찰한 것들을 쉬운 글로 표현하기 때문입니다.

베껴쓸 글을 찾았다면 이젠 그 방법도 중요합니다.
1. 한문장 한문장 곱씹으며 옮겨 쓰세요.
2. 글 전체를 다 옮겨 쓰세요.
3. 자신이 추구하는 방향과 같은 글, 작가의 글을 베끼세요.
4. 질리고 질리도록 베끼세요.

간혹, 웃지못할 질문을 받습니다.
그러다가 그 작가와 똑 같아지면 어쩝니까?
어쩌긴요? 횡재지요. 하지만 사람은 절대 누구와 같아질 수 없습니다.
낭중지추, 무슨 수를 써서든 주머니 속의 송곳은 드러나기 마련이지요.

http://blog.joins.com/media/folderListSlide.asp?uid=scarf94&folder=6&list_id=9154687
언제든, 선택은 자유입니다.

참고로 다음 글을 링크합니다
http://cafe.naver.com/studymovie2006.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41

http://blog.naver.com/tediousday?Redirect=Log&logNo=60015695788

http://spn.chosun.com/site/data/html_dir/2008/01/22/2008012201582.html
그녀의 블로그에는 작가지망생의 게시판이 있다. 지금 16명 정도가 입주하여, 열심히 베껴쓰기와 글쓰기를 하고 있다. 그들에게 글쓰기 코칭을 해줌으로써 자신의 블로그 콘텐츠를 풍부하게 하는 동시에, 온라인 글쓰기 지도영역을 개발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그녀는 이제껏의 지적 편력을 집대성하는 커다란 도약을 준비중인 것 같다. 전남 강진에 생기는 다산박물관 안에서 '다산지식경영센터'를 운영하는 일이 그것이다.

다산지식경영센터를 준비중입니다.
다산수련원에 임시로 설치했다가
연말 경? 다산박물관이 완공되면 입주할 예정입니다.

다산지식경영센터에서 하는 일은
개개인의 지식을 경영하고 창조하는 일-
쉽게 말해, 개인의 능력을 책으로 글로 표현하게 하는-을
하게 됩니다.

단 며칠이라도 생활공간에서 벗어나
영감을 주는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하며
다산선생의 책쓰기를 배우며
그렇게 오롯이 자신과 마주하여 평생 먹거리를 마련하는
창조와 지식경영의 전지훈련프로그램이지요.

대상은 기업과 단체, 그룹 단위입니다.
물론, 개인이 참여하는 워크숍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샌터 자체야 막사나 콘테이너 박스, 텐트, 혹은 민박이면 어떻습니까.
그곳에서 당신을 기다리는 제가 정작 중요하지 않나요?


그녀자신도 이 일을 하기위해 그동안 글쓰기 분야를 섭렵해왔나보다고  말하고 있지만, 누가 보아도 매혹적인 일이다. 풍광수려한 자연환경 속에서 단기합숙하며 글쓰기에 빠져들기, 유배 18년간 500권을 저술한 다산 선생의 정기를 흡입하며, 책을 쓰거나 쓰게 하는 일... 정말 멋지다.  




Posted by 미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근무시간이라 빠르게 읽었습니다만 찬찬히 읽어볼만한 글들이 많네요.
    어제 구본형 선생님의 '세월이 젊음에게'를 밑줄 그어가며 읽었습니다.
    그리고 그 책 속에서 아마도 '한명석'님에 관한 대목을 읽은 것 같습니다.
    아마 맞을 것 같은데^^
    더 없이 좋은 봄날 행복하세요~~~

    2008.04.07 13: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탄

      어서오세요. 레몬쇼크님.
      상큼새콤한 닉네임이로군요. ^^
      그래요?
      저는 못 발견했는데, 다시 살펴봐야겠군요.
      봄날이라 오후에는 조금 나른하겠어요.
      오늘 안에 기분좋은 일 한 가지를 만드는 거에요.
      그 목표를 생각하며, 시들어있던 시간을 깨워
      레몬처럼 상큼한 오후 되기를!

      2008.04.07 14:19 [ ADDR : EDIT/ DEL ]
  2. 흠.. 이번 포스트에서 느끼고 배우는 바가 많습니다.
    단조로운 블로그 포스트를 하나 쓰는데도 그 성격이 그대로 드러나는 듯 합니다.
    남녀의 글쓰는 차이는 제가 느낀 그대로이네요.
    책을 쓰거나 쓰게 하거나..
    누구나 평생 한 권 정도의 자신이름이 세겨진 책을 가지길 원하지만
    몇이나 그 꿈을 이루고 있을까요?
    베껴쓰기라.. 아서 클라크의 단편에 도전을 해봐야겠습니다.

    2008.04.09 01: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탄

      직장인과 가장, 인기 블로거로서의 1인3역을 모두 완벽하게 해 나가시려면, 이렇게 부지런하고 한결같아야 하는 거군요. 그 많은 일을 어떻게 해 나가시는지 참 경탄스럽습니다.
      전에도 말씀드렸지만, 마틴님.
      저술에 대한 구체적인 목표를 갖고 계시다면,
      집중적인 단계를 기획하고 매진하실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책 한 권으로 전문성과 경력을 인정받고, 삶이 떠오르는 것을 많이 보았거든요.

      2008.04.09 07:40 [ ADDR : EDIT/ DEL ]
  3. 블로그를 다시 시가한지 얼마안되는 하우입니다. 우연한 기회에 님의 블로그를 방문하게 되었고 마참 제가 읽고 있는 책이 송숙희님의 당신의 책을 가져라 여서 이포스트를 흥미있게 읽었습니다. 다산선생.... 문득 다산선생에 관한 책을 읽고 싶어졌습니다.

    2008.08.30 11: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안녕하세요?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책을 쓰고자하는 사람들의 열망이 갈수록 무르익는 것 같군요. 학습사회의 트랜드로 눈여겨 볼만 하군요.
      꾸준히 정진하셔서 원하는 꿈 꼭 이루시기 바랍니다.

      2008.08.31 11:0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