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 쥬니캡님의 블로그를 방문하면서 새로운 역사 하나가 이루어졌다! ^^  마침 내 블로그의 포지셔닝에 대해 고민하고 있던 중에, 쥬니캡님의 블로깅스타일에서 암시받을 것이 많았거니와 무엇보다 내 블로그의 문패가 떠올랐다.

그의 블로그 제목은 Interactive Dialogue & PR 2.0으로서 주로 비즈니스 블로그, 소셜미디어, PR 2.0 에 대한 포스팅을 하고 있다. PR 2.0이라는 용어에 접한 순간, 내 블로그 제목으로 Life 2.0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멋모르고 한 시절 살아왔지만, 다행히도 수명이 연장되어 하기에 따라서는 또 한 번의 진짜 인생을 구가할 수 있다는, 혹은 그렇게 살고 싶다는 내 열망에 적합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최종 네이밍 후보인 ‘조르바 더 붓다’의 직설법이 마음에 걸려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던 차에 확 땡긴다.

그 외에도 쥬니캡님의 블로그는, 무언가 topic을 가지고 블로그를 운영하고 싶은 사람에게 최고의 참고가 되어준다. 그 자신이 2007년 한 해동안 블로그를 통해 얻은 것이 너무 많았기 때문이다.

그가 2007년 블로깅을 결산해놓은 것을 보면, 실로 화려하다. 인간관계가 확장된 것과 PR 담당자로서  기자들을 접할 기회가 많았는데, 블로그를 하는 기자분들을 만나면 블로거 대 블로거로서 보다 친근한 만남을 가질 수 있었다거나 하는 것은 양념으로 치자.

그는 불과 1년 간의 블로깅을 통해 비즈니스블로그 전문가라는 개인브랜딩을 구축할 수 있었다. 비즈니스블로그, PR 2.0, 소셜미디어 라는 키워드를 장악함으로써, 전문성을 인정받은 덕분이다. 정기적인 포스팅을 위해 개인적인 공부를 게을리할 수 없었으므로 그역시 중대한 자산이 되어주었다. 이로써 그는 기아자동차의 영어블로그를 컨설팅하는 등 비즈니스 기회를 확보하였으며, 주요 블로그 관련 컨퍼런스에서 강사의 입지를 구축하였으며, 사내리더십의 위치도 확고하게 할 수 있었다.

이렇게 짧은 시간에 이토록 많은 성과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주요분야에서 기회를 ‘선점’할 수 있었던 그의 전문성과 성실함 덕분이지만, 블로그만의 매력이기도 하다. 내가 관심이 있고 다른 사람들도 관심이 있을만한 분야를 찾아라. 그 분야의 topic을 뽑아 그와 연관된 콘텐츠를 꾸준히 포스팅하여 관련 토픽을 장악하라.

인간적인 신뢰를 기반으로 한 솔직한 쌍방향 커뮤니케이션과, 일반인들도 접근하기 쉽게 풀어쓴 양질의 콘텐츠로 블로거들의 신뢰를 얻고, 전문성을 인정받아라. 블로그는 기본적으로 대화형이기 때문에, 잠재 고객 및 독자들과 진지한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내가 누구인지 자주 보여줘야 한다. 이것은 블로깅을 통해 개인적인 삶을 노출하라는 것이 아니라, 콘텐츠에 자신만의 독특한 개성과 유머를 보여줌으로써, 온라인으로 시작되는 소통에 정체성을 부여하라는 것이다.

이런 노하우와 체험으로 해서 쥬니캡님은 단언한다.

블로그란, 개인브랜딩의 툴이다.

이 과정에서 그는 특히 스토리를 활용할 것을 강조한다.

"블로그를 운영하다보면, 개인의 경험, 기존 고객 비즈니스를 전개하면서 겪었던 문제사항들과 이를 풀어나가는 과정을 실제적으로 스토리로 업로드하면, 독자들의 반응이 상당히 뜨거운 것을 경험할 수 있다. 그러나, 스토리를 전달할 시 톤 &매너가 강의투가 되면 안되며, 옆에 있는 동료에게 쉬운 용어로 대화하는 듯이 스토리를 전달해야 한다. "


나는 이 부분에서, 모든 지식은 감성을 타고 전달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른바 ‘스토리텔링’ 기법이 아닌가. 쥬니캡님 본인은 어느 후배가 말했다는, "쥬니 오라버니는 지적 부족한 부분을 채우는데 도움이 되는 사람이기는 하나, 감성적으로 어려울때 기대기에는 그리 편한 캐릭터는 아니다"라는 지적에 대해 반성하고 있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는 웹 2.0의 정신이기도 한 ‘공유’에 대해 열려있는 사람이다. 자신의 경험을 개방하고, 블로깅에서 얻은 성과에 고마워하며, 그 성과를 나누려고 하는 다음과 같은 문장에서 그것이 드러난다.


"자, 이제 당신 차례이다. 블로고스피어 내 나만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개인 브랜드 강화를 통해 잠재 고객 발굴이라는 비즈니스 기회를 도모해보자. "


잘 알았습니다, 쥬니캡님!
쥬니캡님의 경로를 참고하되 나의 독자성을 발휘하여 또 하나의 스토리를 만들어보지요.
그것이 다른 사람들이 따라해볼만한 스토리가 될 수 있게 하는 것이 나의 과제이겠지요.
그러나 나역시 쥬니캡님에게서 나누어 받은 것을 다시 나누는 데에는 인색하지 않겠습니다.
그것이 바로 웹 2.0이고, 나아가 Life 2.0 일테니까요! ^^

Posted by 미탄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