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삶/펌글창고2008. 1. 13. 21:23
 

11월 1일 오늘이 잡지의 날이라고 하더군요.

이 업계에 들어온 이후 처음 쉬어보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전 집에서 노트북 잡고 씨름해야 될 형편이네요.

잡지의 날을 맞아 잡지계에 재미있는 사람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재미 삼아 잡지를 만들면서 세계적인 잡지로 키운 사람입니다.

바로 포브스 2대손이었던 말콤 포브스(Malcolm Forbes)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죽으면서 포브스 전직원들에게 일주일간 휴가를 주고

직원들이 진 만달러 미만 빚을 탕감해주도록 유언한 호탕한 억만장자.

미국 경제지의 신화 포브스를 창간한 버티 찰스 포브스의 셋째 아들로 뉴저지 상원의원까지 지낸 사람입니다.

어릴 때 꿈은 대통령이라 아버지 회사인 포브스엔 관심도 없었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공화당 공천에 낙마하고 1950년대부터 포브스 편집에 뛰어듭니다.

이 후 포브스에 과감하게 투자정보지(지금의 찌라시 수준이 아닐까 하는 --;)를 게재하고, 미국 부호리스트를 발표하며 지금의 포브스로 성장시켰습니다. 사진은 최초 포브스 잡지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부호리스트는 편집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강행해 대박을 터트렸습니다. 물론 자신도 미국 부자 리스트에 들어야 했죠.

말콤의 생전 취미는 골동품 수집이었습니다.

와이프 생일선물로 사모으다 빠져들었다고 하더군요.

그가 모은 것 중에서 가장 유명한 것이 바로 위 사진에 있는 파베르제의 달걀입니다. 제정 러시아 시절 파베르제가 황실을 위해 만든 공예품이죠. 예전 경매에서 280억원을 호가한 정말 '귀한' 제품입니다. 전세계 42개가 있는데 그 중 9개를 말콤이 모았습니다.

그는 쇼맨십이 강해 열기구로 대륙을 횡단했죠. 말콤은 최초로 만리장성을 열기구로 넘은 사람으로도 유명합니다.


당시 중국의 영문 기관지는 말콤과 포브스를 소개하며 “a tool of Capitalists”라고 썼죠.

즉, 자본가의 앞잡이이라는 뜻입니다 -.-;

그런데 그는 중국인이 붙여준 이 말이 너무 마음에 들었나 보더군요.

그의 전용 747제트기에 'Capitalist Tool'을 새겨놓고, 자신이 만든 클럽 하우스에도 이 말을 걸어 놓습니다.

결국 '자본가의 앞잡이'는 지금 포브스의 슬로건이 됐습니다.

한 때 제 명함에도 이 문구가 새겨져 있었죠.


말콤은 이 뿐 아니라 모터사이클과 요트를 사 모으는 스포츠광이었습니다. 얼마 전 한국을 방문했던 리처드 티어링크 전 할리데이비슨 사장을 만났을 때 고객 중 누가 가장 기억에 남느냐고 물어보자 주저없이 말콤 포브스를 뽑더군요. 할리데이비슨이 추구하는 이상형에 가장 가까운 사람이었다면서요 ^^;

그는 파티를 너무 좋아해 죽기 직전까지 자신의 생일파티에 수십억원씩 써댔습니다. 나이가 들어선 엘리자베스 테일러의 연인이 됐고 한 때는 양성애자로 지내기도 했죠.

하지만 전세계에 자연 재난이 났을 때마다 주저없이 자신의 제트기를 구조에 활용해라고 내놓았던 사람이기도 했습니다.

그의 인생을 엿보다 보면 정말 하고 싶은 건 원없이 하고 간 인간이란 생각이 들더군요 -.-;

그가 생전에 한 말 중 다음 한마디가 그의 인생을 잘 표현하죠.

"Success Follows Doing What you want to do. There is no other way to be successful."

성공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할 때 따라온다. 성공하는 데 그 외의 방법은 없다.

그의 어록 중 이것도 만만치 않습니다.

"After 40, one's face begins to tell more than one's tongue."

나이 40이 넘으면, 얼굴이 혀보다 더 많은 것을 말하기 시작한다.

Posted by 미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브스 손용석기자의 블로그에서 퍼왔습니다.
    조금 쌩뚱맞지만, 단조로운 일상이 뻥 뚫리는듯한 대리만족을 느꼈거든요.
    죽으면서 회사 전 직원에게 1주일 휴가를 주었다는 대목에서 쓰러졌습니다. ^^
    하고 싶은 것을 원없이 다 해 보고, 죽음조차 축제로 만든 최고 고수라는 생각이
    듭니다.

    2008.01.13 2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